My Joo님께서 퇴근길에 갑자기 탕수육이 먹고 싶다고 하셔서

동네 [착한중식] 식당에 왔다.

집에서 해서 먹을까 했으나... 재료도 사야하고... 피곤하니 오늘은 패스.

착한중식 메뉴

옛날짜장, 볶음밥, 짬뽕 외에는 가격이 싸다는 건 잘 모르겠으나

적은양을 메뉴에 넣고 가격 측정을 잘 한 것 같다. Good!


"음.. 이정도면 하나 시켜먹자!" 

이런 느낌이 드니 말이다. 

착한중식

착한중식이 오픈하고 옆에있는 참경희한의원에서 홍보차원에서 종이컵을 증정했나보다.

틈새를 놓치지 않는군.!!

물 한잔을 마시며 기다리고 있는데

가위를 던져주고 가신다.

바쁘고 힘든건 알겠지만 이왕주는거 친절한 느낌으로 주면 더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가위 받고 조금 기다리다 보니 음식이 나왔다.

착한중식 짜장면

연애할 때 반했던 My Joo의 가위 사용법은 언제 봐도 재밌다. ㅎㅎ

오늘따라 필자가 좀.... 예민한건지 모르겠으나 면에서 밀가루 냄새가 좀 많이 난다.

My Joo는 모르겠다네. ^^;;

착한중식 탕수육

My Joo가 그토록 먹고 싶었던 탕수육, 양도 적당하고 튀김옷 색상도 좋고 양파 상태도 훌륭하다.

특히 밑에 깔린 과자 같은(이름을 모르겠다) 이건 정말 마음에 든다. 후식으로 딱이다.

착한중식 볶음밥

밥, 짜장, 짬뽕을 한번에 맛볼 수 있는 볶음밥을 필자는 좋아한다.

이렇게 저녁을 [착한중식]에서 해결했더니 설거지를 안 해도 된다는 생각에 행복하다. 

이런게 소소한 행복아니겠는가. ;)

더보기


'Joo & Chan's Food > 외식하는 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맘스터치 삼계탕  (0) 2018.07.19
부평시장 부근 뉴욕반점 중국식냉면  (0) 2018.07.08
탕수육 먹은 날  (0) 2018.06.16
Posted by Charles Garnier

티스토리 툴바